마라도는

우리나라의 끝이자 시작인 곳입니다.
섬에는 최남단을 알리는 기념비가 세워져 있으며 해안을 따라 도는데 1시간 반이면 충분합니다.
섬 가장자리의 가파른 절벽과 기암, 남대문이라 부르는 해식터널, 해식 동굴이 마라도의 손꼽는 경승지입니다. 그리고 잠수 작업의 안녕을 비는 처녀당(또는 할망당)과 마라도 등대, 마라 분교도 한 번 둘러볼 만합니다. 이 곳 주민들은 관광객이나 낚시꾼을 위해 민박 16실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마라도에 살기 시작한 때는

이곳에 사람이 살기 시작한 것은 1883년입니다.
전해오는 이야기에 의하면 옛날 가파도에 살던 고부이씨 가문의 가산이 탕진되자 가족이 마라도로 건너왔습니다. 이때 업저지(어린아이를 업어주며 보아주는 계집아이)도 함께 왔는데 이씨 가족들은 마라도의 풀숲을 불태우고 개간작업을 벌였습니다.

불탄 수풀들이 다음해에 거름이 되면 돌아오기로 하고 가파도로 다시 건너가려고 하였는데 이씨에게 처녀 한 사람을 두고 가지 않으면 풍랑을 만날 것이라는 신의 현몽이 있었습니다. 배를 타기 직전 주인 이씨는 처녀 업저지한테 심부름을 시키곤 떠나 버렸는데, 그들이 다시 마라도로 돌아왔을때는 처녀 업저지는 앙상하게 유골만 남아 있었고 이씨네는 이때부터 제사를 지내기 시작했다고합니다.

섬을 일주하는데 1시간 정도면 충분한데, 마라도 등대 가까이 동남쪽 장군석에 이르면 최남단 기념비가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마라도의 크기는

면적이 0.3제곱킬로미터로 10만평에 이르고 있으며, 26세대에 107명의 주민들이 주로 어업에 종사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마라도의 주역처럼 버티고 있는 등대를 지나 약간 남쪽으로 내려가면 "대한민국최남단"이라고 새겨진 기념비가 있어 새삼 국토의 소중함을 느끼게 한다. 섬 가장자리에 깍아지른 듯한 절벽과 기암, 남대문이라고 부르는 해식터널과 해식동굴(海蝕洞窟)등 어느 하나 버릴것 없이 아름답습니다.
요즘 여행객들은 최남단 짜장면을 먹기위해서 가는 분들도 계십니다. 해물짜장면 맛이 일품입니다.


마라도가는 길